689
이달의 서약
분께서 하나 되었습니다.
85122
누적 서약
당신의 행동에 감사드립니다.
사업단 소개
한 분의 따뜻한 기증자가
새 생명을 살릴 수 있는 기적을
만들어냅니다.

언론보도

뇌사 60대女, 3명에게 새 삶 선물…장례지원금도 기부

김매순씨.jpg



불의의 사고로 뇌사판정을 받은 60대 여성이 3명의 만성질환자에게 새 삶을 선물하고 눈을 감았다.

유가족들은 국가로부터 받은 장례지원금마저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기부,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주인공은 김매순씨(63·여)와 유가족들.

3일 전북대병원(병원장 강명재)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6월6일 불의의 교통사고를 당했다.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결국 김씨는 의료진으로부터 뇌사판정을 받았다.

유족들은 충격에 빠졌다. 슬픔 속에서도 유족들은 장기기증이라는 숭고한 선택을 했다. 평소 남을 위해 헌신하고 베풀며 살아온 고인의 뜻을 기리기 위한 선택이었다.

남편 정진영씨(77)는 “올해가 결혼 50주년을 맞는 금혼식의 해인데 아무 것도 못해주고 갑작스럽게 아내를 떠나보낸 슬픔을 이루 말할 수 없었다”면서 “하지만 작은 것도 나눠먹고 어려운 사람을 보면 그냥 지나치지 않았던 아내의 삶을 기리기 위해 자식들에게 장기기증 의사를 먼저 제안했다”고 말했다.

1남5녀의 자녀들은 “어머니의 갑작스러운 사고를 받아들이는 것 자체가 쉽지않았고 장기기증 또한 어려운 결정이었다”면서 “그러나 자신보다 주변을 먼저 생각하고 베풀며 살아온 어머니의 성정을 잘 알기에 아버지의 결심을 받아들였다”라고 말했다.

유족들의 장기기증 결정으로 김씨는 수술대에 누웠다. 그리고 간과 신장 2개를 기증한 뒤 영면했다.

김씨의 간과 신장 2개는 만성질환으로 고통받아온 3명의 환자에게 이식돼 꺼져가는 소중한 목숨을 살렸다. 특히 신장 2개는 전북대병원에서 이식 수술이 진행됐으며 환자들 모두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치고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

장기기증이 성공적으로 이뤄졌다는 소식을 접한 유족들은 고인을 위해 지급된 장례지원금 360여만원도 사회에 환원키로 결정했다.

기부금은 전북 정읍시청이 운영하고 있는 장학회에 전달돼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의 학업을 돕기 위한 장학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유가족들은 “고인을 위한 장례지원금이 지급된다는 소식을 듣고 형편이 어려운 누군가를 위해 뜻 깊게 써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면서 “평생을 자신보다는 남을 위해 헌신한 고인의 뜻이 잘 전달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유희철 전북대병원 장기이식센터장(간담췌이식외과 교수)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장기기증의 숭고한 뜻에 적극 동참해 주고 또다시 어려운 우리 사회의 진정한 기부문화를 실천해주신 유족들에게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했다.


94chung@


기사 링크: http://news1.kr/articles/?3065792

빠른메뉴